•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원정 다득점 앞서며 챔스 4강 진출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원정 다득점 앞서며 챔스 4강 진출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4.18 06:06:43 | 수정 : 2019.04.18 06:20:06

사진=AP 연합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토트넘이 원정다득점에 앞서면서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맨시티와의 8강 2차전에서 3-4로 패배했다.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뒀던 토트넘은 합계 스코어 4-4 동률을 이뤄 원정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가 전방에 위치했다. 에릭센과 알리, 완야마, 시소코가 토트넘의 허리를 구축했다. 4백은 로즈, 베르통언, 알더베이럴트, 트리피어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요리스가 꼈다.

홈팀 맨시티는 스털링, 아구에로, 베르나르도 실바가 최전방에 위치했다. 다비드 실바, 귄도간, 더 브라위너가 미드필더진을 맡았고, 수비진은 멘디, 라포르트, 콤파니, 워커가 자리했다. 에데르송이 골키퍼 자리에 섰다.

경기 초반부터 난타전이 펼쳐졌다.

전반 4분 만에 맨시티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스털링이 데 브라이너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감아차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가 몸을 날렸지만 속수무책이었다.

곧바로 토트넘도 반격에 나섰다. 이 중심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은 전반 6분 라포르테를 맞고 나온 루즈볼을 그대로 밀어 넣어 골키퍼를 뚫고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전반 9분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감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로 멀티골을 완성했다.

손흥민의 활약 속에 토트넘은 전반 10분 만에 2-1로 앞섰다.

하지만 맨시티는 만만치 않았다.

전반 11분 아구에로의 패스를 받은 베르나르두 실바가 재차 동점을 만들었고, 전반 20분에는 라힘 스털링이 데 브라위너의 낮은 크로스를 그대로 밀어넣어 3-2로 역전에 성공하며 전반을 마무리 지었다.

후반전 맨시티의 공세가 더욱 거세졌다.

맨시티는 후반 14분 데 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추가골을 터트리며 4-2를 만들었다.

기쁨도 잠시 토트넘 요렌테가 후반 28분 코너킥 찬스에서 득점에 성공하며 3-4를 만들었다. VAR 판독 끝에 득점으로 인정됐다.

토트넘은 남은 시간 맨시티의 파상 공세를 잘 막아내며 구단 역사상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