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낙담한 손흥민 “경고 누적인지 몰랐다”

낙담한 손흥민 “경고 누적인지 몰랐다”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4.18 09:45:55 | 수정 : 2019.04.18 09:56:46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확정짓고도 손흥민(토트넘)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활약했다. 토트넘은 원정다득점 원칙에 따라 맨체스터 시티를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아약스와 4강에서 맞붙게 됐지만 손흥민은 1차전 출전이 불가능하다. 이날 후반 3분 케빈 더 브라위너의 돌파를 막는 과정에서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2개의 옐로카드를 받았던 손흥민은 경고누적(3개)으로 규칙 상 다음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다.

하지만 손흥민은 경고를 받을 때 자신의 출전정지 처분을 알지 못했다.

영국 일간지 미러는 “손흥민이 경기가 끝난 뒤 독일 스카이스포츠 방송과 인터뷰 도중에 준결승 1차전 결장 소식을 전해 들었다”라며 “손흥민은 상심하며 ‘나는 몰랐다’라는 대답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미러는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적어도 손흥민이 4강 2차전에 출전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손흥민을 위로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