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속에서 예수님 형상이?…SNS 갑론을박

신민경 기자입력 : 2019.04.18 15:44:01 | 수정 : 2019.04.18 15:45:11

사진=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 홈페이지 캡처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 당시 불길에서 예수님을 보았다는 SNS 글이 잇따라 게재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17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 웨스트 던바턴셔에 사는 레슬리 로완(38)이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속보를 시청하던 중 불길 속에서 예수의 형상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레슬리는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당신은 이 화면에서 무엇이 보이는가”라면서 “예수님이 850년 역사의 건물에 있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슬픔에 빠진 파리와 전세계인들에게 위안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레슬리의 SNS 글은 곧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다. 이후 전 세계 누리꾼들도 “예수님의 옷과 모든 것을 분명히 볼 수 있다” “예수님을 곧바로 찾았다” “불길 속에서도 노트르담 대성당의 신의 가호 속에 있었다”는 등의 글을 남겼다.

반면 일부 네티즌은 “아무것도 안 보인다” “억지 부린다”라는 글을 남기며 부인하기도 했다.

프랑스는 화재로 지붕과 첨탑을 잃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재건 준비를 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5년 내 노트르담 대성당을 이전보다 훨씬 더 아름답게 지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의 의견은 사뭇 다르다. 건축 전문가들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재건되기까지 최소 10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미국 CBS 뉴스 등 외신은 무너진 성당을 복구하는 데 40년이 걸릴 수 있다고 추측했다.

신민경 기자 smk503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