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당 “여성의원 성추행 문희상 사퇴해야”...임이자 쇼크 병원행 [영상]

김태구 기자입력 : 2019.04.24 15:45:33 | 수정 : 2019.04.24 15:52:50

문희상 국회의장이 자유한국당 여성 의원에 대한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성추행한 문 의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문희상 의장은 24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처리에 반대의사를 표시한 오신한 의원(바른미래당)의 사보임을 허가하지 말아달라며 의장실을 항의방문하는 과정에서 임이자 의원의 두 볼을 만졌다. 임 의원은 문 의장의 이같은 행동에 앞서 “손대면 성추행”이라고 말했다.

임 의원은 수치감과 성적모멸감 등 정서적 쇼크로 병원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긴급의총을 열고 문 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당 나경원 의원은 “오신환 위원이 (패스트트랙 처리에) 명백하게 반대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따라서 이 부분에 대해서 의장께서 사보임을 허가한다는 것은 국회법에 명백하게 반한다”면서 “그러한 것을 확인하러 국회의장을 만나러 국회의장실을 방문했다. 그런데 그 국회의장실에서 저희가 차마 묵도하기 어려운 현장을 묵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여성의원들께서 추후에 말씀하실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차원의 여러 가지 대책에 대해서 추후에 더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 의장도 한국당 의원들의 의장실 난입으로 저혈당 쇼크와 탈진 증세를 겪어 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