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실화탐사대' "조두순 출소 내년… 경각심 가져야" 얼굴 공개

'실화탐사대' "조두순 출소 내년… 경각심 가져야" 얼굴 공개

이은지 기자입력 : 2019.04.25 09:15:59 | 수정 : 2019.04.25 09:15:57

2008년 당시 8세 여아를 잔혹하게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2년 확정판결을 받고 복역 중인 조두순(67)의 얼굴이 공개됐다.

지난 24일 MBC 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는 이날 방송에서 성범죄자의 신상을 알려주는 사이트인 '성범죄자 알림e'의 관리 실태를 지적하면서 조두순의 얼굴을 공개했다. 조두순의 얼굴이 공개된 것은 처음으로, 실화탐사대 측은 "깊은 고민 끝에 사회가 좀 더 경각심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얼굴을 공개하게 됐다"고 했다.

조두순은 오는 2020년 12월 13일 출소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조두순이 출소 후 피해자의 옆집에 살아도 막을 방법이 전혀 없다"며 "또 조두순 출소 후 성범죄자 알림e를 통해 공개된다는 사진과 실거주 등록지 등의 신상정보를 피해자 가족에게 공유해도 명예훼손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것, 이것이 대한민국의 법"이라고 비판했다.

조두순은 전과 18범으로 2008년 8세 초등생 ‘나영이(가명)’를 잔혹하게 성폭행 후 신체 일부를 훼손해 영구 장애를 남겼다. 당시 검찰은 무기징역을 구형했지만 법원은 심신미약 등을 이유로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