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김학의 부인, 안민석 의원 ‘SNS 명예훼손’ 고소…“꼬리가 발버둥치는 걸 보니 몸통이 점점”

김학의 부인, 안민석 의원 ‘SNS 명예훼손’ 고소

원미연 기자입력 : 2019.04.30 13:47:04 | 수정 : 2019.04.30 13:47:01

안민석 의원 SNS 캡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부인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습니다.

오늘(30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의 부인은 지난 26일
안 의원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처벌해 달라며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냈는데요.


안 의원은 앞서 SNS를 통해
김 전 차관의 부인이 최순실 씨와 아는 사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김 전 차관의 부인은 ‘허위사실’이라며
명예훼손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앞서 김 전 차관의 부인은 최순실과 자신이
모 대학 최고경영자 과정에서 알게 됐고,
김 전 차관 임명에 영향력을 끼쳤다는 의혹을 제기한 박관천 전 경정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습니다.

안 의원은 이달 3일 이 고소 사건을 다룬 기사를 SNS에 링크하며
“악인이 의인을 고소를 해? 최소한 부끄러운 줄은 알아야 한다.
꼬리가 발버둥치는 걸 보니
몸통이 드러나는 순간이 점점 다가오는 듯하다.”라고 썼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제****
부창부수.
피해자 회유 협박까지 하셨다더니... 부끄러운 줄 모르는 듯

가****
최순실과 아는 사이라는 게 명예훼손 거리가 되는 거구나ㅎㅎㅎ

탁****
남편의 성폭행 눈감아주고...
남편의 권력은 누리려는 건가?


이****
김학의 빵 가면 김학의도 모른다 해라


한편, 김 전 차관의 부인은 이달 초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최순실이라는 사람을 본 적조차 없고, 전혀 알지도 못한다.”고 밝혔는데요.

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순실 역시 진술서를 통해
“최고경영자 과정을 한 적도 없고 부인을 만난 적도 없다.”며
“완전히 조작된 가짜뉴스”라고 전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