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포체티노의 승부수, ‘암스테르담의 기적’ 낳았다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5.09 06:54:06 | 수정 : 2019.05.09 06:54:25

사진=EPA 연합뉴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승부수가 ‘암스테르담의 기적’을 만들어냈다.

토트넘 홋스퍼는 9일(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아약스와의 2차전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1차전을 0-1로 패한 토트넘은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결승에 진출했다.

2골을 넣고 승리를 거머쥐어야 했던 토트넘은 전반 아약스의 공세에 고전했다. 전방 압박에 대한 실마리를 찾지 못했고 연달아 2골을 허용하며 궁지에 몰렸다. 

이에 포체티노 감독은 빠르게 전술 변화를 꾀했다. 

전반전 부진했던 완야마를 빼고 요렌테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승부수는 통했다. 

요렌테의 공중볼 경합에 이은 세컨드 볼 찬스가 나면서 토트넘의 공격에 숨통이 트였다. 

10분과 13분 루카스 모우라가 연속 골을 터뜨리며 동점을 만들었다. 

흔들리던 아약스가 이내 안정을 되찾고 위협적인 공격을 시도하자 포체티노 감독은 또 다시 변화를 시도했다. 트리피어를 빼고 부상에서 막 복귀한 라멜라를 투입했다. 이어 대니 로즈를 밴 데이비스로 교체했다.

이후 토트넘은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다. 수차례 두드렸으나 열리지 않던 골문도 열렸다.

추가 시간 막바지 모우라의 극장골이 터지며 기적을 만들어냈다.

경기가 끝나자 포체티노 감독은 바닥에 쓰러져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영국 공영 방송 BBC는 “포체티노 감독이 아이처럼 울었다. 골을 기록했을 때 무릎도 꿇었다. 감동적인 순간이다. 이것이 그에게 얼마나 큰 의미인지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암스테르담의 기적은 선수들의 투지, 그리고 포체티노 감독의 용병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