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중 무역협상 첫날, 90분만 종료…美 대중국 관세 인상 할 듯

정진용 기자입력 : 2019.05.10 10:51:53 | 수정 : 2019.05.10 11:06:05

미국과 중국 간 첫번째 무역협상이 종료됐다.

로이터통신은 9(현지시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측 대표단과 류허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중국 측 대표단이 오후 5시쯤부터 90분간 미국 워싱턴DC USTR 청사에서 협상을 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양국이 10일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중 협상이 진행 중이지만 미국은 예고대로 10일 오전 01분부터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는 조치를 단행할 전망이다.

중국도 미국이 관세를 인상할 경우 보복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앞서 지난 8일 중국 상무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이 2000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물리고 있는 추가관세율을 10%에서 25%로 높이겠다고 했다. 이 같은 무역 마찰 심화는 양국 인민과 세계 인민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으며 중국은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면서 만일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조치가 시행되면 중국은 필요한 반격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