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경수 경남지사, 대우조선 매각 관련 “고용보장‧협력업체 지원돼야”

송병기 기자입력 : 2019.05.16 11:36:43 | 수정 : 2019.05.16 12:10:55

경상남도 제공=연합뉴스

경상남도 김경수 지사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해 “최소한의 조건인 고용보장과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 등 없이는 진행되기 어렵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15일 경상남도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 시민단체 등과 면담을 갖고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면담에는 김 지사와 하원오 대우조선 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원장,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장, 홍지욱 금속노조 경남지부장, 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 지회장 등이 참석했다.

면담에서 김경수 지사는 “이 문제가 지역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정부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그와 관련해 경남도가 할 수 있는 역할, 분명하게 정리할 수 있도록 소통과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본적으로 국가 차원에서의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라는 틀에서 (대우조선 매각이) 진행돼야 한다.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고려해야 하고 경남지역 중요 현안이므로 함께 의논해서 방안을 찾아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김 지사는, “우선 고용보장, 지역협력업체에 대한 지원에 대해서는 산업은행 측으로부터 약속을 받은 바 있다. 시민단체와 노조를 포함해 의견을 충분히 듣고 어떻게 풀어가면 좋을지에 대해 협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러한 김 지사 발언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서 양측은 대우조선 매각 문제 전반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는 “이번 기회에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단지 고용이나 협력업체 문제가 아니라 노동구조 등 조선산업의 근본적인 문제들을 함께 풀어나가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협의하자”고 당부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