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평화당 전북도당 "민주당 전주시의원들 같은 지역 현역 국회의원 비난 배후 밝혀야"

일부 전주시병 시의원 '정동영 국회의원 현수막 정치한다' 주장 반박

신광영 기자입력 : 2019.05.16 15:23:00 | 수정 : 2019.05.16 16:03:37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16일 정동영 국회의원 현수막 홍보 비난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16일 전주시병 지역 전주시의원들의 ‘정동영 국회의원 현수막 홍보’ 비난에 대해 “참으로 어이가 없는 상황이다. 이 기자회견의 배후가 누구인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했다. 

앞서 전주시 병 시의원들이 “공무원들이 열심히 일한 공을 가로채 현수막 정치를 한다”고 주장한데 대해 반박한 것이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이날 전주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일에 대한 반감을 숨기지 않았다. 

이들은 “정동영 의원이 홍보한 내용은 ‘특별교부세’다. 특별교부세는 중앙정부가 각 지방자치단체에 지급하는 지방교부세중에서 일정한 조건을 붙이거나 용도를 제한해 교부하는 재원이다. 전주시 공무원들이 접근할수 있는 재원이 아니다”고 했다. 

이어 “열심히 일한 공무원의 공을 정 의원이 가로챘다면 어떤 공무원이 어떤 노력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 이 교부세는 정 의원이 직접 행자부 장관, 차관 및 과장에게 협력을 요청해 공무원과 함께 얻은 결과물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 공모사업 선정 구조는 전주시와 전북도가 제안을 하면 중앙정부인 국토부 도시재생과 평가위원회에서 결정하는 구조이기에 기초지자체인 전주시 공무원 홀로 노력해 선정되는 구조가 아니다. 국회의원의 역할이 상당하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라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전주시의원들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도 내놨다. 

“전주시의원들이 마땅히 책임져야 할 사안이다. 명백하게 허위사실 유포이고 정 의원에 대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전주시의원들은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을 묻기 전에 즉각 사과하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또 "역대 어느 지방의회가 그것도 같은 지역의 국회의원이 주민들을 위해서 한 일을 폄훼한 일이 없었다"고 서운한 감정도 내비쳤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이번 전주시병 시의원들의 ‘현수막 비난’이 일어난 원인은 배후세력에 있다고 했다. 

이들은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민주당 일부 시의원들의 자의적인 판단이 아니라는 합리적 의심을 갖고 있다. 시민을 대표하는 현명한 선량들이 한 지역출신으로만 떼지어 상대정당 국회의원을 그것도 내용도 없이 비난하고 싶었겠느냐”며 “만약 총선을 염두에 둔 정치적 음모가 있다면 그가 누구이든 즉각 모든 책임을 져야한다”고 했다. 

또한 “전주시 병지역 의원들에게 촉구한다”며 “공설운동장, 자광의 타워복합개발사업, 전주시장의 인사전횡 등 전주시에 산적한 현안이 얼마나 많은가. 전주시의원들의 고유업무에 충실하기도 버겁다고 본다. 자신의 위치와 직분에 맞게 처신하시기를 바란다”고 일축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전주시병지역위원회 소속 일부 전주시의원들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평화당 정동영 국회의원이 내건 백제대로 특색거리 조성 2억원 확보 현수막에 대해서 치적과 무질서하게 게첩한 불법홍보라고 주장했다. 

전주=신광영 기자 shingy1400@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