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위너 “YG 상황에 영향 안 받아…음악 작업에 몰두”

위너 “YG 상황에 영향 안 받아…음악 작업에 몰두”

이은호 기자입력 : 2019.05.16 16:37:02 | 수정 : 2019.05.16 16:52:04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위너가 이른바 ‘버닝썬 사태’ 여파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어수선한 상황에 있었지만 컴백 준비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위너는 16일 오전 서울 국제금융로 콘래드호텔에서 마련된 새 미니음반 ‘위’(WE) 소개 자리에서 “(YG엔터테인먼트 안에서) 여러 혼란스러운 상황이 있었지만, 음반은 우리끼리 만들면 되는 것이라 크게 지장을 받진 않았다”고 했다. 리더인 강승윤은 “팬들에게 최대한 빨리 새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단 생각에 작업에만 몰두했다”고 덧붙였다.

사생활 등 행동거지에 관해 소속사 관계자들로부터 특별한 지시를 받지도 않았다고 한다. 앞서 YG엔터테인먼트는 버닝썬 사태의 중심에 있던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전속계약을 해지할 당시 “아티스트를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한다”며 체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강승윤은 “우리에게 특별하게 지령이 내려온 일은 없었다. (소속사 관계자들에게) ‘너희는 너희가 갈 길을 열심히 가라’, ‘팬들 위해서 열심히 준비해라’는 얘기를 가장 많이 들었다”면서 “그래서 작업에만 몰두할 수 있었던 거 같다. 압박은 전혀 없었고 그래서 이번 컴백이 가능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위너는 전날 오후 6시 새 미니음반 ‘위’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아 예’(AH YEAH)로 주요 음원사이트의 실시간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하반기에 한 장의 음반을 더 내고, 가능하다면 이번 음반과 묶어 정규음반을 또 내는 게 목표”라면서 “결과는 열심히 노력해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