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현아 한국당 대변인 "文 대통령 한센병 같다" 발언… 여당 비판

김현아 한국당 대변인 "文 대통령 한센병 같다" 발언… 여당 비판

이은지 기자입력 : 2019.05.16 19:35:48 | 수정 : 2019.05.16 19:35:46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에 관해 "한센병 환자와 같다"고 비유해 비판을 받았다.

이날 김 원내대변인은 YTN '노종면의 더 뉴스'에 출연해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말을 반박했다. 표 의원은 앞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싸이코패스 수준'이라고 말한 데 관해 "핵심적인 내용은 공감능력이 없다는 것"이라며 "미국에서도 럼스펠드 국방부 장관, 부시 전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에도 사이코패스라는 용어는 많이 사용됐다"고말했다.

이에 김 원내대변인은 표 의원의 말을 반박하던 중 "한센병은 상처가 났는데 그 고통을 느끼지 못해서 방치해서 그것이 더 커지는 병"이라며 "만약에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같은 국민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 국민의 고통을 못 느낀다고 하면 저는 그러한 의학적 용어들 쓸 수 있다고 생각된다"고 발언했다.

김 원내대변인의 한센병 환자 발언 직후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이 즉각 비판에 나섰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국회에서 브리핑을 가지고 "대통령이 객관적 경제 지표를 근거로 경제 전반에 대해 평가한 것을 고통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한정하고 한센병 환자에 빗댄 것"이라며 "김현아 의원 같은 젊은 의원들마저 망언 대열에 합류함으로써 품격 있는 보수의 모습을 기대하기 영영 틀린 것 같다"고 지적했다.

또 "어떠한 경우든 한센병과 같이 절망과 고통을 안기는 병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비하해서는 안 된다"며 "병도 병이지만 그간 무수한 인권침해와 사회적 멸시 차별을 견뎌온 한센인들에게 석고대죄하고 국민들께 합당한 의사를 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