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승환 전북도교육감 “세계잼버리대회 새로운 방식 지원 검토를”

'최대 협력' 기본, 교사 인센티브 탈피하고 대학생 참여 유인책 등 제안

소인섭 기자입력 : 2019.05.20 16:51:23 | 수정 : 2019.05.20 16:51:24

김승환 교육감은 20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잼버리대회를 앞두고 혁신적인 지원방안을 요구했다.

2023세계잼버리대회가 새만금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김승환 교육감이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20일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2023세계잼버리대회 청소년이 중심이 되는 행사인 만큼 전북도와 협력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새만금 잼버리 대회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한다’는 것을 기본 방향으로 삼고, 세부적으로 어떻게 협조할 것인지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다만 김 교육감은 지도교사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은 탈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잼버리대회의 내용을 알게 되면 자발적으로 참여할 학생들이 많이 있을 것 같다”면서 “학생을 지도하는 것을 교사에만 한정할 것이 아니라 도내 대학생 참여를 이끄는 방안 등 새로운 방식을 검토해 볼 것”을 주문했다.

또한 김 교육감은 스승의 날을 전후해서 각종 설문조사에 근거한 글들이 오히려 교사의 사기를 떨어뜨린다고 지적했다.
김 교육감은 “설문조사는 조사기관, 조사 수행기관, 조사목적에 따라 설문 항목과 설문양식이 달라진다”며 “각종 조사라는 형식을 빌어 교사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근무상황을 왜곡시키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주=소인섭 기자 isso2002@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