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태평양물산 ‘프라우덴’ 친환경 인증 RCS‧GRS 동시 획득

프라우덴, 지속가능한 친환경 충전재 ‘그린필’ 선보여

송병기 기자입력 : 2019.05.28 10:33:53 | 수정 : 2019.05.28 10:33:58

태평양물산은 자사 프리미엄 다운(Down) 소재 브랜드 ‘프라우덴(PRAUDEN)’이 친환경 국제 인증 ‘RCS(Recycled Claim Standard)’와 ‘GRS(Global Recycled Standard)’를 동시에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RCS와 GRS는 섬유류에 적용되는 국제적인 재활용 관련 인증이다. 재활용 원료의 출처를 확인하고 원료가 최종 제품이 되기까지 모든 공정이 인증 기관을 통해 추적, 관리된다.

RCS는 완제품의 재활용 원료 함량을 확인하는 인증 기준이다. GRS는 RCS보다 강화된 인증 기준이다. 회사 측은 “완제품의 재활용 원료 함량 추적 이외에 근로자 인권 보장 및 유해 화학물질 사용 여부 등 제품 생산 과정에 사회적‧환경적‧화학적 책임 기준이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태평양물산은 프라우덴의 RCS 인증 획득으로 ‘원스톱 RCS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인증을 받은 합성 충전재 생산 공장과 다운 가공 공장, 의류 생산 공장을 모두 보유함으로써 별도의 절차 없이 RCS 인증 제품을 공급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프라우덴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충전재 ‘그린필(GREENFILL)’을 선보였다. 그린필은 프라우덴이 지난 2015년 업계 최초로 인증 받은 RDS(책임 있는 다운 기준 인증) 다운 소재와 폐(廢) 페트병을 재활용한 RCS 폴리에스터 100%를 사용한 충전재로, 합리적인 가격과 높은 보온성이 특징이다.

태평양물산에 따르면 프라우덴은 LF, 삼성물산, 코오롱, F&F, 컬럼비아 등 국내외 유수의 브랜드에 프리미엄 제품을 공급하며, 작년 한 해 다운 출고량 1950톤, 올해 다운 수주량 2000톤으로 설립 이래 업계 1위를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

프라우덴 마케팅팀 이상도 팀장은 “패션업계는 이제 친환경을 넘어 ‘필(必)환경’ 시대로 변하고 있다. 업계 선두주자로서 착한 다운에 이어 착한 충전재를 최초로 선보이며 그 흐름에 앞장서고 있고, 앞으로도 브랜드와 소비자 모두의 니즈를 만족하는 지속가능한 제품 공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