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천서 법정 전염병 '수막구균성 수막염' 의심환자 발생…1명 사망

지영의 기자입력 : 2019.05.31 19:04:12 | 수정 : 2019.05.31 20:54:18

사진=연합뉴스

인천에서 법정 전염병인 수막구균성 수막염 의심환자가 발생해 관계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인천시는 지난 29일 수막구균성 수막염으로 의심되는 환자 2명이 발생했다고 31일 밝혔다.

의심 환자 중 1명은 1차 검사에서 음정판정을 받아 현재 2차 검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1명은 사망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수막구균성 제3군 법정 감염병이다. 발열과 두통, 구토, 관절염, 폐렴, 패혈증세 등을 유발하며, 국내에서는 매년 10여건이 발생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2차 검사 결과는 약 10일 뒤에 나올 것"이라며 “수막구균성 수막염 예방을 위해서는 사람들이 밀집한 곳이나 의심환자와의 접촉을 피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또 “발열이나 두통, 구토, 경부 경직 등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영의 기자 ysyu101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