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천 학교·아파트에 붉은 수돗물…주민 신고 잇따라

지영의 기자입력 : 2019.06.01 00:00:00 | 수정 : 2019.05.31 21:04:55

사진=픽사베이

인천 서구 지역 학교와 아파트에 30시간 넘게 붉은 수돗물이 나와 학생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31일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30일 오후 1시30분부터 인천시 서구 검암·백석·당하동 지역에 수돗물 대신 붉은물이 나온다는 신고가 빗발쳤다.

적수 공급으로 초등학교 4곳과 중학교 3곳, 고등학교 2곳 등이 급식을 중단하고 학생들에게 빵과 우유 등을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아파트 주민들도 생활용수를 이용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사고 발생 후부터 이틀간 학교 9곳과 아파트 단지 등지에 생수 2만여개를 공급했다고 전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34시간 만인 이날 오후 6시 복구 작업과 수질 검사를 완료했다. 추후 학교 측과 주민들로부터 배상 신청을 받아 피해를 보상할 계획이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서울 성산가압장의 펌프 설비 전기공사로 인해 팔당 취수장에서 인천 공촌정수장으로 들어오는 수돗물이 끊겼다"며 "또 다른 서울 풍납 취수장의 수돗물 공급량을 늘리는 과정에서 관로를 전환하던 중 예기치 못하게 적수가 공급됐다"고 설명했다.

지영의 기자 ysyu101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