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헝가리 침몰사고' 피해자 가족 현지 도착…사고현장으로 이동

지영의 기자입력 : 2019.05.31 22:12:48 | 수정 : 2019.05.31 22:12:57

사진=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유람선 침몰사고의 한국인 피해자 가족들이 현지에 도착했다.

피해자 가족 10명은 31일(현지시간) 오후 1시35분께 부다페스트 공항 입국장에 도착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족들을 인솔한 외교부 관계자는 "우선 사고현장으로 이동한 뒤 가족분들의 의사에 따라 향후 일정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현지에 도착한 가족 중에는 외조부모, 어머니와 함께 유람선을 탄 6세 여아의 친지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이번 주 중 약 50명의 피해자 가족들이 현지를 찾을 예정이다.

사고는 지난 29일(현지시간) 오후 9시5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운항하던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대형 크루즈선과 충돌하며 발생했다.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관광객 등 33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7명이 사망했고, 7명이 구조됐다. 19명은 실종된 상태다. 

지영의 기자 ysyu1015@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