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 헝가리 사고 신속대응팀 53명으로 늘려…인근 국가로 수색범위 확대

김태구 기자입력 : 2019.06.01 20:22:44 | 수정 : 2019.06.01 20:24:18

정부가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에 대응하기 우해 현지에 파견한 신속대응팀을 53명으로 늘렸다. 앞서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오후 9시 5분경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운항하던 유람선 ‘허블레아니’가 크루즈선과 충돌하면서 침몰했다. 이 사고로 탑승객 35명(한국인 33명) 중 한국인 7명이 사망하고 21명(한국인 19명, 헝가리인 2명)이 실종됐다. 구조자는 7명이다.

외교부는 1일 여성가족부 가족전문상담사 4명과 관계관 1명 등 5명을 추가 파견하기로 했다. 이들은 2일 오전 8시 부다페스트에 도착할 예정이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 긴급구조대, 경찰, 법무협력관, 국가정보원 직원으로 꾸려졌다. 긴급구조대는 해경청 중앙특수구조단과 해군 해난구조대(SSU) 소속 심해잠수사, 소방청 심해잠수사 등 총 2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헝가리 경찰 및 대테러청 등과 공조 하에 사고현장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오스트리아, 체코 등 헝가리 인근 국가에서도 특수부대 요원을 파견하며 힘을 보태고 있다. 수색 범위는 사고 지점뿐만 아니라 다뉴브강 하류에 인접한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으로 확대됐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신속한 대응  헝가리 유람선 침몰  신속대응팀  외교부  실종자 수색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