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참시' 이영자, 이승윤 탈모 고백에 "자연에 살면 뭐해 머리는 빠지는데" 돌직구

'전참시' 이영자, 이승윤 탈모 고백에 "자연에 살면 뭐해 머리는 빠지는데" 돌직구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6.02 07:10:13 | 수정 : 2019.06.02 07:10:20

사진=영상 캡처

개그맨 이영자가 후배 개그맨 이승윤의 탈모에 대해 언급했다.

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개그맨 김수용과 구구단 세정이 참견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용은 모발 리터치에 성공했다는 소식을 알렸다. 이에 관심을 보인 세정은 "오빠. 미안해"라며 "친오빠가 탈모 조짐이 보인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모발 이식에 해박한 지식을 보인 이승윤도 "나도 (모발 이식을)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이영자는 "자연에서 살면 뭐해. 머리는 빠지는데"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이승윤은 김수용에게 "대기실로 찾아가겠다. 리터치에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