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경욱, 헝가리 참사에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 또 구설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6.02 07:20:57 | 수정 : 2019.06.02 11:20:32

사진=민경욱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1일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참사와 관련해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라고 언급해 논란에 휩싸였다.

민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고 적었다.

이 게시물은 수정된 내용으로 민 대변인은 전날 오후 "안타깝습니다.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이른바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입니다"라고만 썼다.

상황에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과 실종자 가족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비판의 글이 잇따르자 민 대변인은 "안타깝습니다"라는 말을 빼고 지난달 30일 긴급대책회의에서 헝가리 현지에 구조대 긴급 파견을 지시한 문 대통령의 발언이 현실과 맞지 않는다고 비판하는 취지의 글을 추가했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