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궈달라 결승 3점포’ GSW, 2차전 승리… 시리즈는 원점으로

‘이궈달라 결승 3점포’ GSW, 2차전 승리… 시리즈는 원점으로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6.03 12:02:37 | 수정 : 2019.06.03 12:46:16

사진=EPA 연합

골든스테이트가 천신만고 끝에 시리즈 첫 승을 올렸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3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 파이널’ 토론토 랩터스와의 2차전에서 109-104로 승리했다. 1승 1패로 원정 2연전을 마감한 골든스테이트는 홈으로 돌아간다.

골든스테이트는 ‘스플래쉬 듀오’ 스테픈 커리(23득점)와 클레이 탐슨(25득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가 48득점을 합작했다. 드레이먼드 그린은 17득점 10리바운드 9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토론토는 카와이 레너드가 34득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올렸고, 벤치 멤버 프레드 반블렛이 17득점 4리바운드로 준수한 활약을 펼쳤으나 패배에 빛이 바랬다.

전반전만 해도 토론토가 우세했다. 레너드가 16득점을 올린 가운데 반블렛이 15득점을 몰아쳤다. 조직력과 야투가 폭발하면서 전반전까지 59-54로 토론토가 앞서갔다.

하지만 3쿼터부터 토론토가 흔들렸다. 전반전까지 좋았던 슛감이 후반전 들어가면서 침묵했다. 3쿼터 시작 5분 동안 무득점에 그쳤다. 여기에 실책이 연달아 겹치면서 무너졌다.

반면 골든스테이트는 토론토가 침묵한 사이 18득점을 올리며 치고나갔다. 전반전에 부상으로 라커룸에 들어갔던 이궈달라가 코트에 돌아와 연속 5득점을 올렸다. 그린도 골밑 득점을 추가해 역전에 성공했다. 3쿼터에 34득점을 몰아친 골든스테이트는 88-80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4쿼터 골든스테이트는 탐슨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는 악재 속에서도 득점을 멈추지 않았다. 벤치 멤버들이 나란히 득점을 올리며 점수차를 다시 벌렸다.

토론토도 만만치 않았다. 끈질기게 추격을 했다. 점수차를 야금야금 좁히더니 경기 종료 30초를 남겨두고 대니 그린이 3점포를 성공시키며 2점차까지 따라갔다.

최후의 승자는 골든스테이트였다. 마지막 공격 기회에서 커리가 토론토의 수비를 제치고 이궈달라에게 패스를 건냈다. 기회를 잡은 이궈달라가 침착하게 3점슛을 터뜨리며 그대로 승리를 결정지었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