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美 언론 “류현진, 예측하기 힘들어… 상대에게 최악”

美 언론 “류현진, 예측하기 힘들어… 상대에게 최악”

문대찬 기자입력 : 2019.06.05 10:29:43 | 수정 : 2019.06.05 10:29:52

사진=AP 연합뉴스

류현진(LA 다저스)을 향한 해외 언론들의 찬사가 끊이질 않고 있다. 

미국 스포츠전문 매체 디 애슬레틱스는 5일(한국시간) ‘독특한 능력을 갖춘 류현진’이라는 칼럼을 통해 올 시즌 류현진의 활약상을 돌아봤다.

매체는 “류현진은 올 시즌 승수, 평균자책점, 대체선수대비 승리기여도(WAR) 등 투수를 평가하는 여러 가지 지표에서 리그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며 “특히 90마일(시속 약 145㎞) 수준의 (빠르지 않은) 직구로 엄청난 성과를 올리고 있다”고 전했다.

디 애슬레틱스는 류현진이 강속구 없이 리그 최정상급 성적을 내는 이유를 분석했다.

첫 번째 핵심 이유는 ‘예측할 수 없는 투구내용’이다.

매체는 올 시즌 다저스의 새 타격코치로 부임한 로버트 밴 스코욕 코치의 설명을 인용했다.

스코욕 코치는 “상대 팀에게 류현진은 최악의 선발투수”라며 “류현진의 투구는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분석과 대비가 무용지물이다”고 말했다.

매체가 제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류현진은 볼카운트 노스트라이크에서 패스트볼을 49% 이하로 던지는 22명의 투수 중 한 명이다. 

대다수의 투수가 볼카운트가 불리한 상황에서 제구하기 편한 패스트볼을 던지는데 류현진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매체는 2번째 이유로는 ‘완벽한 제구력’을 꼽았다. 

디 애슬레틱스는 “류현진은 다수의 변화구를 잘 구사하는데, 제구력까지 좋아 상대 타자가 노려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최정상급 투수는 직구를 공략할 줄 아는 타자를 세밀한 제구력을 이용해 헛스윙을 유도해야 한다”며 “류현진은 다수의 변화구를 갖고 있으면서 동시에 이런 능력을 갖춘 유일한 투수”라고 설명했다.

디 에슬레틱은 “류현진의 체인지업과 컷패스트볼은 리그 평균의 50% 정도 높은 헛스윙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예측할 수 없는 투구와 다양한 변화구, 완벽한 제구를 동시에 갖춘 선수는 류현진이 유일할 것”이라고 극찬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