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쿠키영상] '조현병 역주행' 아내의 신고 "남편, 조현병 약 끊어 위험해요"…어린 아들과 예비 신부까지 참변

'조현병 역주행' 아내의 신고 "남편, 조현병 약 끊어 위험해요"

김민희 기자입력 : 2019.06.05 13:06:16 | 수정 : 2019.09.09 13:01:27

MBC

 40대 조현병 환자가 세 살배기 아들을 태운 화물차를 몰고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다
마주 오던 포르테 승용차를 정면에서 들이받았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경남 양산에 사는 화물차 운전자 박 씨(40)는
어제(4일) 오전 3시 반쯤 아들(3)을 데리고 집을 나섰는데요.


오전 3시 34분 경남 남양산 나들목을 통해 경부고속도로로 진입한 박 씨는
오전 7시 15분까지 당진~대전 고속도로 당진 방향으로 정상 운행하다가
7시 16분 충남 예산군 신양 나들목을 앞두고
갑자기 대전 방향으로 유턴해 역주행하기 시작했습니다.

경찰은 고속도로를 역주행하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즉시 경찰차를 현장으로 출동시켰지만,
박 씨의 화물차는 중앙분리대에 바짝 붙어 24.5km가량 역주행하다
오전 7시 34분쯤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 고속도로 당진 방향 65.5km 지점에서
포르테 승용차와 정면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박 씨와 박 씨의 아들, 포르테 운전자 최 씨(29‧여)가 숨졌는데요.

숨진 최 씨는 이달 말 결혼을 앞둔 예비신부로,
사고 승용차에서 지인에게 나눠줄 청첩장이 다량으로 발견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ns****
아이랑 예비 신부 불쌍해서 우짜노~~~~~~~~ㅜㅜ

ne****
신부도 신분데... 예비 신랑은 또 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겠음...ㅠㅠ

dl****
끔찍하다. 정신 건강이 정말 중요하네.. 나만 잘 살아서 될 일이 아니야.

lc****
역추행 차량이 있다고 수차례 신고 들어오면 미국처럼 고속도로 강제 정체를 시켜서라도 사고를 막았어야 하는 거 아니냐?

cm****
부인 책임이 크다. 남편이 두 달이나 약을 먹지 않았으면 신고를 했어야지. 멀쩡한 아들과 예비 신부를 죽음으로 몰아 넣었네...


한편, 몇 년 전부터 조현병을 앓던 박 씨는
이날 오전 2시까지 아이 양육과 조현병 치료 등에 대해
아내와 이야기 나눴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다 잠든 박 씨 아내는 오전 7시쯤 깨어나
남편과 아들, 차량이 없는 것을 발견하고
7시 26분 “조현병 치료를 받는 남편이 아들과 함께 사라졌다.
최근 약을 먹지 않아 위험할 수 있다”며
경남지방경찰청에 실종 신고를 했는데요.

아내에 따르면, 올 들어 조현병 증세가 호전된 박 씨가
“스스로 이겨내겠다”며 3월부터 복용하던 약을 끊었고,
최근 증세가 다시 악화됐습니다. 김민희 콘텐츠에디터 monkeyminnie@kukinews.com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