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라디오스타' 규현 "MC 시절 스트레스 많았다"

'라디오스타' 규현 "MC 시절 스트레스 많았다"

장재민 기자입력 : 2019.06.13 07:49:59 | 수정 : 2019.06.13 17:41:03

슈퍼주니어 규현이 '라디오스타'에서 MC로 활동했을 당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규현은 1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규현에게 "군 제대 후 '라디오스타'만 빼고 다른 예능은 많이 출연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물었다.

그러자 규현은 "솔직히 '라디오스타'를 하면서 스트레스 많이 받았던 것 같다. 게스트들에게 독한 얘기로 약을 올려야 하는 자리니까"라고 답했다.

스페셜 MC로 나선 이승훈은 "이 자리는 어떤 자리냐"고 묻자 규현은 "그 자리는 왼쪽 고막에서 고름 나올 수 있는 자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규현은 "사실 그런 것도 있다. '신서유기' 팀은 (군에 간) 2년 동안 연락도 자주 오고 그랬다. 그런데 ('라디오스타' 팀은) 연락 한 통도 없더라"라고 털어놨다. 

장재민 기자 doncici@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