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연수 SNS 너무 차가워" "하연수가 배우지 상담사냐" 대응 두고 의견 대립

"하연수 SNS 너무 차가워" "하연수가 배우지 상담사냐" 대응 두고 의견 대립

이은지 기자입력 : 2019.06.19 11:38:48 | 수정 : 2019.06.19 12:24:10

배우 하연수가 SNS상에서 냉담한 댓글로 시선을 모았다.

지난 18일 하연수는 자신의 SNS에 족자 사진을 올리며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을 썼다. 자신이 직접 그린 족자를 판매하기 위한 글에 팬이 "직접 그리신 거냐"고 묻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답했다.

이밖에도 하연수는 "6월 19일부터 6월 25일까지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제가 올봄에 작업했던 수묵책거리 4폭 병풍 전시합니다. 그림을 오래하긴 했지만 민화는 시작한지 반 년 정도라 제게 병풍 작업은 큰 도전이었습니다. 무료전시이니 편하게 보시고 가주세요. 병풍 구입도 가능합니다"라는 글도 올렸다. 이에 한 팬이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가벼운 질문을 던졌지만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팬들은 서운함을 표시했다. "물어보는 질문에 편히 대답해도 되는데 저렇게까지 냉담하게 대답할 일이냐"는 것. 하지만 반대 의견도 있다. "연예인이라고 해서 모두에게 친절할 필요는 없다" "오죽 비슷한 질문을 많이 받았으면 저러겠냐"는 것이다. "하연수는 연예인이지 고객 상담사가 아니다"라는 댓글도 눈에 띈다.

하연수는 앞서 '결혼해달라'는 장난 댓글에 불쾌함을 표시하며 장문의 글을 게재한 바 있다. 유명인이기에 SNS에 난립하는 불쾌한 댓글과 비슷한 질문들을 다 감수하기는 어렵다는 것.

현재 하연수는 자신의 SNS를 비공개계정으로 돌려놓은 상태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