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자수첩] 의·약사의 총선'기획'단 옳은가

의·약사의 총선'기획'단 옳은가

노상우 기자입력 : 2019.06.21 02:00:00 | 수정 : 2019.06.21 10:55:11

의약단체의 총선기획단 발족은 합당한 것인가 의문을 제기해본다. 

내년으로 다가온 총선에 대비하기 위해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약사회는 각각 23일, 다음 달 13일 ‘총선기획단’을 발족할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이 10개월 정도 남은 이 시점에서 의협은 “다양한 보건의료정책을 각 정당에 선제적으로 제시하고 의사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고 약사회는 아직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하지 않았다.

다만, 이 두 단체는 보건의료전문가단체다. 대한의사협회 홈페이지에 ‘100세 건강 시대 여는 믿음직한 전문인’이라는 비전이 쓰여 있고 ‘우리는 인간 생명의 존엄과 건강한 삶의 가치를 존중하는 전문인으로서 지식과 양심에 따라 국민건강의 수호와 질병 치료에 최선을 다한다’를 미션이라 밝히고 있다. 약사윤리강령을 살펴보더라도 ‘국민보건 향상을 위해 헌신해야 한다’. ‘국민보건을 위해 그 사명감에 충실하고 공중위생에 대한 조언자가 돼야 한다’고 쓰여 있다. 

정치적인 집단으로 뭉치는 시민단체와 전문가 단체는 다르다. 법적으로 의사 면허를 가진 사람이라면 ‘대한의사협회’에 필수로 가입해야 하고, 약사 대부분도 약사회에 가입된 상황에 회원들의 의견을 묻지 않고 어찌 보면 정치적인 행보로 보일 수 있는 기획단을 구성한다는 데에 부정적인 시선도 있을 것이다. 

또 ‘총선기획단’이라는 명칭을 직능단체에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 총선기획단이라는 용어를 살펴보면 그 안에 기획이라는 단어의 사전적 의미는 ‘어떤 일을 꾸미어 계획함’이다. 일반적으로 총선을 준비하고 기획하는 집단은 정당·정치인 등이지 직능 집단들이 할 일은 아니다.

국민이 전문가 단체에 바라는 것은 정치적인 행동이 아니다. 사회적으로 의사와 약사라는 직업이 국민이 봤을 때 존경하는 직업군들이지만 언론을 통해서 보이는 여러 사건·사고로 인해 국민은 크게 실망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대중적인 지지가 있다면, 국민이 먼저 이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앞장설 것이다. 이번 총선기획단이 합당한 정책 제시·부당한 규제 개선을 주장한다면 국민이 함께 움직일 수 있다. 집단의 이익을 위한 행동을 ‘국민건강에 이바지하겠다’라는 말로 속이는 일은 없어야 한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