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윤지오 “경찰 계좌 압수수색 사실 아냐… 법원에 스스로 제출”

조현우 기자입력 : 2019.06.22 02:00:00 | 수정 : 2019.06.21 19:55:12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로 알려진 윤지오 씨가 경찰의 계좌 압수수색 보도에 대해 “압수수색이 아니라 법원에 입출금 내역을 제공한 것”이라고 답했다. 

21일 윤 씨는 인스타그램에 “법원에 입출금 거래내역을 제공했고 계좌 관련 보도는 잘못된 허위보도”라며 “허위사실을 근거로 압수수색 보도를 한 매체들에 형사 고발과 민사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디 후원금 관련하여 사기라며 음해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람들에게 처벌을 가할 수 있도록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 부탁드린다”면서 “진실을 은폐하는 가해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