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몽골 관광 나선 한국인 27명, 버스 사고로 부상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7.12 10:04:34 | 수정 : 2019.07.12 10:11:45

사진=YTN 영상 캡처

몽골 여행에 나선 한국인들을 태운 버스가 도로를 이탈한 뒤 도랑에 빠져 27명이 다쳤다. 

12일 YTN에 따르면 몽골 울란바토르시에서 서쪽으로 170㎞ 떨어진 곳에서 한국인 관광객 27명을 태운 버스가 지난 6일 오후 도로를 이탈해 사고를 당했다. 해당 버스는 고비사막을 향하던 중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한국인 관광객 모두가 다쳤고 일부는 허리와 다리에 골절상을 입어 귀국해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버스 운전기사의 난폭운전 등 여행사의 안전관리 부실을 사고의 원인으로 주장했다. 

여행사인 하나투어 측은 버스가 제한속도를 지켰고 주기적으로 차량점검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몽골 경찰 당국은 버스기사를 입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