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시민 “이 판국에 아베 편들어…동경가서 사시든지”

조진수 기자입력 : 2019.07.12 11:32:34 | 수정 : 2019.07.12 13:55:17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2일 “아베 편드는 듯한 발언을 하는 분들은 동경으로 이사를 가시든가”라고 일갈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 출연해 “‘나는 누구인가? 여기는 어디인가?’ 이런 거 한번 생각해 봐야 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속이 빤히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참의원 선거 앞두고 일본 우익을 결집시키려는 정치적 속셈이 있다”며 “국제 관계를 국내 정치나 선거에 이용해 먹는 행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반도에 지금 전개되고 있는 이 평화 무드가 마뜩잖은 것”이라고 추론했다. 유 이사장은 “아베 총리는 한반도가 통일로 가까이 가는 걸 원치 않는다. 한반도가 갈라져 있고 때로 전쟁이 나면 한국 전쟁 때처럼 왕창 물건 팔아서 돈도 벌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거는 추정인데, 진보 정부가 있는 한 자기들이 원하는 한일 관계가 어려우니 한국 내 정권교체가 유리한 환경을 만들어주자는 계산”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나는 유통기한 끝난 식품하고 똑같다”고 재차 대선 출마를 부인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40대 초중반의 장관들을 좀 쓰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조진수 기자 rokmc439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