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강지환의 첫 심경 고백 “심려 끼쳐 죄송… 피해자들에게 미안해”

강지환의 첫 심경 고백 “심려 끼쳐 죄송… 피해자들에게 미안해”

이준범 기자입력 : 2019.07.12 13:59:20 | 수정 : 2019.07.12 14:00:42

사진=박태현 기자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이 입을 열었다.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40분쯤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온 강지환은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피해자들이 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한 데 대해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강지환이 직접 입장을 밝힌 건 사건 이후 처음이다. 그는 오전 10시쯤 수감돼 있던 경기 분당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올 때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침묵을 지켰다.

앞서 강지환은 지난 9일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A씨와 B씨와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형법상 준강간 등)를 받고 있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A씨 등과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같은 날 오후 10시50분쯤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강지환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