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총리·전희경 대정부 ‘설전’…“총리아닌가” “과대평가”

송금종 기자입력 : 2019.07.12 17:43:36 | 수정 : 2019.07.12 17:47:07

이낙연 국무총리와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국회 대정부질문 현장에서 벌인 ‘설전’이 화제다.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인 약산 김원봉에 관한 평가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노동조합 명칭 사용 건을 두고 질의가 이어졌는데 두 인사는 한 치의 물러섬이 없었다. 

전 의원은 이날 대통령부터 나서서 6·25전쟁을 부인하고 국방부 장관이 북한 도발을 사소한 충돌로 인식하는 나라에서 우리 아이들이 도대체 뭘 보고 배우겠느냐”며 질의를 시작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대통령은 6·25전쟁을 부인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전 의원은 김원봉은?이라고 되받아쳤다.

이 총리가 답을 하지 않자 전 의원은 “안 들리시느냐”며 김원봉을 다시 언급했다. 

이에 이 총리는 광복군이 국군 뿌리고 광복군에 조선의용대가 편입됐다. 그때부터 조선 침공작전이 있었다는 것이 역사적 사실이다. 조선의용군 지도자가 김원봉이다고 설명했다. 

대답을 마치자 전 의원은 장준하, 김원봉에 대한 평가를 총리께서 한번 살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제가 의원님만 하겠습니까마는 저도 공부를 한 사람이다고 답을 했다. 

전 의원은 이어 지난 6월 보훈가족 초청 오찬 자리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께 찍은 사진이 올려져 있던 점을 거론했다. 

전 의원은 보훈가족에게 이런 것을 버젓이 내놓고 밥을 먹으라고 하면 밥이 넘어가겠느냐고 꼬집었다. 이에 이 총리는 취지는 이해될 수 없는 건 아니지만 세심함이 좀 부족했다. 아쉬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전 의원은 또 법외노조 상태인 전교조가 노동조합 명칭을 사용하는 것도 문제 삼았다. 

전 의원은 전교조만 왜 특혜를 받아야 하냐. 그야말로 무원칙, 법 위에 군림하게 한다고 생각한다고 나무랐다. 

이에 이 총리는 우리 국회도 법을 잘 지켜주시기 바란다. 저희도 그렇게 하겠다고 응수했다. 

전 의원은 끝으로 이 정권 교육 정책에 몇 점을 주고 싶냐고 물었고 이 총리는 점수를 매길 만큼 깊게 따져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전 의원은 총리 아니냐, 교육부에만 맡겨놓고 총리가 하나도 안 챙기셔서 대한민국 교육이 이 지경이라고 믿고 싶어지는 순간이다고 질의를 마쳤다. 

이에 질세라 이 총리도 저를 과대평가하셨다고 받아쳤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