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승준 입국 금지" 국민청원, 하루 만에 10만명 돌파

"유승준 입국 금지" 국민청원, 하루 만에 10만명 돌파

김찬홍 기자입력 : 2019.07.12 20:16:12 | 수정 : 2019.07.12 20:16:28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17년 만에 한국 땅을 밟을 가능성이 생긴 가수 유승준(43·미국명 스티브 유)의 입국 금지를 유지해달라는 국민청원 동의가 1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스티브 유(유승준) 입국금지 다시 해주세요. 국민 대다수의 형평성에 맞지 않고 자괴감이 듭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올린 청원자는 “스티브 유의 입국거부에 대한 파기환송이라는 대법원을 판결을 보고 대한민국 국민 한 사람으로서 극도로 분노했다”며 “무엇이 바로 서야 하는지 혼란이 온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병역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한 한 사람으로서, 한 사람의 돈 잘 벌고 잘 사는 유명인의 가치를 수천만 명 병역의무자들의 애국심과 바꾸는 이런 판결이 맞다고 생각하십니까”고 덧붙였다.  

청원자는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다, 헌법에도 명시되어 있고 국민은 대한민국의 의무를 지는 사람만이 국민이고 그 의무를 지게 되는 것 아닌가”라며 “대한민국을 상대로 기만한 유승준에게 시간이 지나면 계속 조르면 해주는 그런 허접한 나라에 목숨 바쳐서 의무를 다한 국군 장병들은 국민도 아닙니까”라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11일 유승준이 주 로스앤젤레스(LA) 한국 총영사관을 상대로 낸 '사증(비자)발급 거부처분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유승준에게 내려진 비자발급 거부가 행정 절차를 어겨 위법하다며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그러면서 유승준의 17년 만의 귀국 가능성이 생겼다. 

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