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민주당 “황교안 대국민담화, 처음부터 끝까지 막연한 꿈 이야기 뿐”

이영수 기자입력 : 2019.08.14 15:35:57 | 수정 : 2019.08.14 15:47:01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했다.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제목의 공지 자체가 다소 낯설고 뜬금없었지만, 현재의 비상한 시기를 감안하면 그래도 책임 있는 야당의 최소한의 메시지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며 “시기도, 로텐더 홀이라는 장소도, 느닷없이 ‘저의 꿈을 말씀드린다’는 등의 여러 표현들도, 심지어 발표된 내용들도 참으로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한일 경제 갈등의 전쟁적 상황 등 대한민국의 절박한 현실에 대한 인식도, 현안에 대한 정책에 대한 이해도, 미래에 대한 비전도 없었다. 무엇보다 취임 후 줄곧 사사건건 정쟁으로 중요한 고비 고비 순간 마다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도록 한 것에 대한 일말의 반성도 없다”며 “그나마 몇몇 드러낸 정책에 관한 한 두 구절 언급은 공정시장경제와 복지 등 제반 정책에 대한 몰이해를 드러냈을 뿐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막연한 꿈 이야기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느닷없는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낯선 퍼포먼스는 결국 황교안 대표의 대권놀음에 불과했던가”라며 “자유한국당 역시 대한민국 국민이 피로 발전시켜온 민주주의 토대를 딛고 선 정당이다. 오늘 자유한국당 황교안대표의 대국민담화문은 ‘자유한국당’이라는 그 대표 직함마저 아쉽고 부끄러운 ‘퍼포먼스’였다”고 비판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