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광복절, “NO 아베” 함성 도심 채운다

김미정 기자입력 : 2019.08.15 07:45:12 | 수정 : 2019.08.15 08:28:51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촉발된 한·일 갈등이 한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15일 광복절에도 '반 아베'를 외치는 시민들의 집회·행진이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14일 시민사회단체 등에 따르면 겨레하나·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 해결과 대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15일 오전 11시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날 행사는 일본 현지에서 강제동원 피해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 온 시민단체들과 연대해서 진행하기로 했다.

2000여명(주최 측 추산)으로 예상되는 참가자들은 ‘강제동원 사죄하라’ ‘아베는 사죄하고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 개와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을 들고 광화문 대로를 따라 주한일본대사관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강제동원 생존 피해자, 유족 등 대표단은 지난 7월부터 시민들이 참여한 서명 용지를 일본대사관 측에 전달할 방침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다시, 해방의 날, 노동자가 외치는 자주의 함성’을 주제로 전국 노동자 대회를 진행한다. 조합원 약 1만명(민주노총 측 추산)이 참석하는 이 행사에서는 1945년 해방 이후 끊임없이 투쟁해온 노동자들의 역사를 돌이켜보고, 노동자의 해방·자유 선언을 할 예정이다.

7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꾸려진 아베규탄 시민행동도 오후 6시께 광화문광장 북측에서 '8·15 제74주년 아베 규탄 및 정의 평화 실현을 위한 범국민 촛불 문화제'를 한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이른바 ‘태극기 진영’의 연합 집회도 예정돼 있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