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조국 “청문회 내일이라도 열어달라”…의혹 해명 의지

한성주 기자입력 : 2019.08.19 13:09:18 | 수정 : 2019.08.19 13:23:44

사진=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이 진실과 다르다며 강한 해명 의지를 내비쳤다.

조 후보자는 19일 오전 9시50분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언론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저의 현재 가족과 과거 가족에 대한 의혹 제기를 잘 알고 있다”며 “국회 인사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신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조 후보자는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의혹들을 감당하고자 한다”면서도 “실체적 진실과 의혹은 많이 다르다.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개인 신상 문제에만 검증이 집중된 점을 의식한 듯 “법무부 장관 후보 내정 때 약속드렸던 것처럼 장관으로 임명되고 나면 펼치고 싶은 정책과 비전에 대해서 조만간 발표하도록 하겠다”며 “정책 검증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지난 1999년 10월 울산대 조교수 재직 시절 부산 해운대구에서 큰딸과 함께 서울 송파구 풍납동의 한 아파트로 주소지를 옮겼다. 당시 부산 거주지에 배우자와 아들은 그대로 남겨둔 점 등에 근거해 “큰딸의 학교 배정을 고려해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또 지난 2017년 11월 조 후보자가 배우자 소유의 부산 해운대구 소재 아파트를 동생의 전 부인에게 매도한 사실에 대해서도 “당시 강화됐던 다주택 규제를 회피하기 위한 거래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조 후보자가 사모펀드에 전 재산보다 큰 규모의 투자 약정을 한 사실도 관심을 끌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딸·아들은 지난 2017년 7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총 74억5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했다. 이는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인 56억4000만원보다 18억원 많은 액수로, 조 후보자 가족이 어떻게 자금을 조달하려 했는지 의문이 제기됐다.

한성주 기자 castleowner@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