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진태, 조국 후보자 부부 검찰고발…“위장매매 혐의”

엄예림 기자입력 : 2019.08.19 15:15:04 | 수정 : 2019.08.19 15:15:07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를 검찰에 고발했다.

김 의원은 19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 전처를 부동산실명법위반 혐의로 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부부가 현재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 외의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를 조 후보자 동생 전처에게 위장매매로 명의신탁했다는 주장이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갈 곳은 청문회장이 아니고 검찰청”이라며 “19일 오전까지 해명하라고 했더니 본인 해명은 없고 동생의 전처가 호소문을 냈다. 나서기 좋아하는 사람이 이럴 땐 제수 뒤에 숨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하길 바란다. 만약 시간끌기로 나온다면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촉구했다.

엄예림 기자 yerimuhm@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