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변상욱 앵커 트위터 발언에 한국당 ‘맹공’

김양균 기자입력 : 2019.08.25 16:40:08 | 수정 : 2019.08.25 21:38:15

변상욱 YTN 앵커의 트위터 발언이 도마에 올랐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 등을 비판한 청년들을 ‘수꼴’이라고 표현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변 앵커는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다면 수꼴 마이크를 잡게 되진 않았을 수도. 이래저래 짠하다”고 썼다. 논란이 되자, 변 앵커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정치에 휘둘리고 싶지 않아 하는데도 당명을 감추고 주관하거나 '종북(從北)몰이' 연장선에 있는 집회에 학생들을 밀어 올리는 것은 반대”라고 반박했다.

당장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변 앵커를 향한 맹비난을 이어갔다. 신보라 의원은 “한 청년과 그 가족을 글로 모욕하고 짓밟았다”고 비판했으며, 같은 당 박대출 의원도 “명백한 명예훼손이자 공개모욕”이라고 비난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