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손석희 “조국 부인, 페북 반박 여론전”… KBS 최경영 기자 “왜곡된 비판, 단어가 부정적”

손석희 “조국 부인, 페북 반박 여론전”… KBS 최경영 기자 “왜곡된 비판, 단어가 부정적”

이준범 기자입력 : 2019.09.11 10:39:55 | 수정 : 2019.09.25 14:36:40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이 개인 SNS로 의혹을 반박하는 것에 대해 적절성 논란이 벌어졌다.

앞서 지난 9일 JTBC ‘뉴스룸’은 '조국 부인’ 정경심, 페이스북 글..의혹들 적극 해명'이란 제목의 보도에서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SNS 계정을 열고 각종 의혹들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은, 이것이 적절하느냐 하는 지적도 물론 나오고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권에서는 정 교수의 페이스북 해명에 대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나서는 건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는 내용을 전했다.

지난 10일 KBS 최경영 기자는 손석희 앵커의 발언에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최 기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손 앵커의 멘트를 언급한 후 “전형적인 통념을 바탕으로 한 왜곡된 비판의 사례”라며 “문장 자체가 편견이다. 단어 선택이 부정적이다”라고 지적했다.

최 기자는 “‘여론전에 뛰어들었다’는 표현과 대한항공에서 조현아, 조현민 같은 재벌 자녀들이 사고 쳤을 때 대한항공 사측의 입장을 말하면서 '대한항공은 이렇게 해명했다'와 엄청난 어감 차이가 난다”고 적었다. 이어 “기업, 특히 재벌 홍보실에 나오는 반론은 거의 다 해명이다. 해명은 뭔가를 풀어서 명확히 설명하는 것인데 당시도 다른 사건들도 잘 해명이 안 되더라”라고 짚었다.

또 최 기자는 ‘뉴스룸’ 보도의 논리도 괴상하다고 지적했다. 최 기자는 “바꿔 말해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해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인데. 그럼 국가로부터 기소당한 개인의 반론권은 어디에다가 실으라는 말인가”라며 “이렇게 재판이 시작된 사건의 경우 언론이 취해야 할 자세는 최소한 검찰과 피의자의 주장을 너희 말대로 5대5로 반영해줘야 공정한 것이 아닐까. 무죄 추정의 원칙 아래”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것도 안 해주니까 부인이 직접 SNS에 글을 쓰는 건데 그걸 제대로 보도도 안 해주면서 개인 미디어를 통해 글도 쓰지 말라는 것이 언론 너희들의 주장인 것"이라며 "그게 언론의 자유, 말의 자유라는 기본 원칙에 합당한가"라고 물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