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가봤습니다] 추석을 포기한 사람들…노량진은 오늘도 희망을 품는다

송금종 기자입력 : 2019.09.12 06:00:00 | 수정 : 2019.09.11 22:27:52

수험생이 11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 고시학원에 들어가고 있다.

노량진은 정직한 곳이다. 노력한 자는 떠나고 그렇지 않은 자는 남아야 한다. 그래서 하루하루가 치열하다. 11일 노량진 학원가에서 만난 사람들은 365일을 그렇게 살고 있었다. 합격에 전부를 건 사람들. 그들에겐 이번 추석도 평일에 불과했다. 

“연휴는 평일일 뿐”

노량진에 가면 운동복 차림에 가방을 메고 슬리퍼를 신은 이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손에는 책과 물병이 하나씩 들려있다. 십중팔구 수험생이다. 추석연휴를 하루 앞두고 모두가 들떠 있지만 수험생들은 달랐다. 차분했고 표정은 굳어있었다. 조용히 자기공부만 할 뿐 말 한 마디 섞는 걸 보지 못했다. 이날은 7급 지방공무원 필기시험이 정확히 한 달 남은 날이었다. 

올해는 지방공무원 응시생들에게 ‘기회의 해’다. 사람을 많이 뽑아서다. 정부 계획에 의하면 올해 지방공무원 채용인원은 3만3060명이다. 지난해보다 28.7% 늘었다. 소방·사회복지·생활안전 등 현장중심 인력을 충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험생들이 11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 고시학원에서 자습을 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소방·방재공무원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유독 눈에 띄었다. 지하철 노량진역과 인접한 고층 오피스텔. 이 바닥에서 유명한 고시학원이다. 이곳 4층에 위치한 종합반 이른바 ‘소방지옥반’ 강의실은 이른 아침부터 수험생들로 가득 차 있었다. 자습실도 마찬가지다. 학생들은 심지어 강의실 밖에서도 책을 붙들고 있었다. 공부를 하지 않는 ‘이방인’은 기자가 유일했다. 

수험생에게 접근하기란 쉽지 않았다. ‘건드리지 말라’는 무언의 신호가 느껴졌다. 캔 커피를 미끼로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단 번에 거절당했다. 6층 임용고시 반에서 가까스로 한 명을 붙잡을 수 있었다. 그의 손에는 보약 한 팩이 들려 있었다. 

학원가에서는 추석연휴 맞이 특강을 개설, 학생들을 모으고 있다.

상담교사 임용을 준비 중이라는 이모(가명)씨는 “오전 7시 반부터 공부하는 사람들도 있다. 분위기도 치열하고 아무래도 경쟁이니까 열심히 한다”며 “연휴는 평일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향이 청주인데 아는 사람들은 다 안 내려가고 공부한다. 주위에서 안 쉬고 공부해서 그나마 위안을 삼고 있다”며 “이렇게 (열심히) 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 한다”고 웃었다. 

학원가에서는 연휴를 반납한 학생들을 위한 마케팅이 활발하다. 한 과목을 하루에 마스터하는 12시간짜리 마라톤 강의가 개설됐다. 스터디룸과 카페이용권을 묶은 ‘한가위 상품권’도 등장했다. 연휴 내내 문을 여는 독서실도 있었다. 

학원을 나서는 데 지하통로에서 재미있는 벽보를 발견했다. ‘공무원증 거울’이다. 거울을 보면 벽에 내 얼굴이 박힌 공무원증이 떡 하니 생긴다. 기자도 기념 삼아 사진을 남겼다. 매일 이곳을 오가는 수험생들은 이 거울을 보며 희망을 품을 것이다. 합격이라는 희망을 말이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