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추석 연휴 첫날 정체 모두 해소…추석 당일 오전 6시부터 정체 예상

이소연 기자입력 : 2019.09.12 21:47:35 | 수정 : 2019.09.12 21:47:38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귀성 방향 고속도로 정체가 대부분 해소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30분 기준 전국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이 대체로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주요도시 소요시간은 오후 10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에서 부산까지 4시간30분이 소요된다. 같은 기준으로 울산까지 4시간10분, 대구까지 3시간30분, 대전까지 시간30분, 강릉까지 2시간40분, 광주까지 3시간20분, 목포까지 3시간40분이 소요된다. 이는 평소와 같은 원활한 흐름으로 보인다. 

앞서 오후 1시에는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정체는 오후 4시까지 이어졌다. 오후 4시 기준으로 서울 요금소에서 부산까지는 5시간50분, 울산까지는 5시간20분 등이 소요되는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추석 당일인 13일에는 귀성방향으로는 오전 6시~7시 사이, 귀경방향으로는 오전 8시~9시 정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방향 모두 오후 3시~5시 정체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