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냉부해' 강기영 "아내, 첫 만남에 허벅지에 손 올려"

'냉부해' 강기영 "아내, 첫 만남에 허벅지에 손 올려"

엄지영 기자입력 : 2019.09.17 07:53:53 | 수정 : 2019.09.17 17:21:05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화면 캡처

배우 강기영이 16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서 아내와의 첫 만남 일화를 전했다. 

이날 '냉부해'에는 배우 김래원과 강기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기영은 "이번에 새신랑이 됐다"고 말하며 신혼 5개월 차임을 전했다. 

이어 강기영은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친한 동생이 술집을 하는데, (아내가) 그 친구의 후배였다. 가게에 가게 됐는데 합석을 하게 됐다. 그런데 (아내가) 너무 예뻤다"며 "어쩌다가 옆자리에 앉게 됐다.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는데 제가 얘기를 하던 중 아내가 제 허벅지에 손을 올렸다"고 말했다.

이에 MC와 셰프들이 모두 놀랐고, 강기영은 "다른 사람이 보면 수위가 센 스킨십일 수 있는데, 저희는 둘만의 '라라랜드'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하며 "이런 얘기를 하면 저희 장모님만 못 웃으신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정환은 "쉽게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 않나. 영화 같은 상황이다"라고 말했고 이에 강기영은 "그래서 저도 손을 허벅지로 꾹 눌러줬다. 들어올 땐 네 맘대로 들어왔지만, 나갈 땐 아니라는 뜻이었다"고 답했다. 

엄지영 인턴 기자 circl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