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마초 의혹' 비아이 14시간 소환 조사…일부 혐의 인정

'대마초 의혹' 비아이 14시간 소환 조사…일부 혐의 인정

문창완 기자입력 : 2019.09.18 00:52:41 | 수정 : 2019.09.18 00:52:50

사진=연합뉴스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가 지난 17일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의혹으로 경찰에 소환돼 14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김씨는 의혹을 일부 인정해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건 전담팀은 17일 오전 9시쯤 김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김 씨를 상대로 2016년 지인인 A 씨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했다. 조사는 이날 오후 11시 20분쯤까지 14시간가량 진행됐다. 

김 씨는 조사가 끝난 뒤 취재진에게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한 뒤 경찰청을 빠져나갔다. 경찰은 김 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문창완 기자 lunacy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