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文대통령 아들 문준용 “아버지 찬스 없이 살고 있으니 걱정 마시라” 전희경 비판

김미정 기자입력 : 2019.09.21 07:43:28 | 수정 : 2019.09.21 09:52:48

미디어 아티스트이자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준용씨는 20일 자신이 개인사업자로 등록된 소프트웨어 업체가 특혜를 받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한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문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자유한국당 대변인에게 전한다"며 "제 취업 얘기는 더이상 논할 가치가 없고, 전희경 대변인,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고 지적했다.

특히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마시고, 더이상 허위 사실 퍼뜨리지 마세요"라고 요구했다.

이어 "그리고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자유한국당에게 무분별히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며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게 이해가 안가시나요? 그게 잘한 짓이라는게 공식 입장입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앞서 전 대변인은 민주당 측에서 제기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입시‧원정출산 의혹 등에 대해 “문 대통령의 아들과 딸이 가장 궁금하다”면서 문씨의 소프트웨어 업체 특혜설을 언급했다.

그는 “대통령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했다”면서 “아버지 찬스가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버지가 대통령인 대한민국을 떠나 해외 이주한 대통령 딸도 궁금하다”면서 “왜 떠났고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알고자하는 야당 의원을 문재인 정권은 검찰고발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