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군산공항 결항·여객선 통제…전북 태풍 '미탁' 비상

2일~3일 평균 100∼300㎜의 강우…전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 24시간 주시

신광영 기자입력 : 2019.10.02 15:11:38 | 수정 : 2019.10.02 16:06:12

전북도는 제18호 태풍 '미탁' 예비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피해 예방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기상청과 전북도에 따르면 제18호 태풍 미탁은 10월 2일 9시기준 중형의 중간 강도 태풍으로 중국 상하이 동북동쪽 약 230km 부근 해상에서 북북동방향으로 24km/h로 이동 중이며, 2일 24시경 전남 목포 남서쪽 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태풍으로 전북은 2일 10시까지 최고 고창 30.0㎜ 등 평균 19.4㎜의 비가 내렸다. 

또 오는 3일 오후 6시까지 평균 100∼300㎜의 강우가 예상되고 있다. 

전북은 2일 오전 현재 군산공항 3개 노선이 모두 결항 중이고, 여객선도 4개 항로가 전면 통제 중이다.

이밖에 지리산, 내장산, 덕유산, 변산반도 등 전북지역 4개 국립공원과 도립공원 등 130개 탐방로도 전면 통제된 상황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2일 오전 9시 시·군 영상회의를 실시하는 등 태풍상황을 공유하고 시군의 대처상황을 점검하고 있다"며 "도민 스스로도 기상예보에 관심을 갖고 위험지역 출입과 외출을 자제하는 등 태풍 대비 국민행동요령에 따라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전주=신광영 기자 shingy1400@naver.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