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감] 최대집 의협회장 “정부, 의료비 지급시 사유 표준약관 명시해야”

한성주 기자입력 : 2019.10.04 17:42:30 | 수정 : 2019.10.04 17:49:35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이 민간실손보험에 이익을 준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손해보험 협회와 의협 사이의 갈등에서 정부가 해야할 역할을 묻자, 최 회장은 이 같이 밝혔다.

최 회장은 “의료계와 민간단체간 일이다. 손보사들의 태도 변화가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의협의 입장을 밝혔다. 이어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줘야 하는 부분은 의료비 지급 시 그 사유를 표준약관으로 명시하도록 제도화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문재인 케어를 강하게 비판하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그는 건강보험 보장성이 강화되면 민간의료보험사의 실손보험이 반사이익을 보게 된다며 비판적인 견해를 피력해 왔다. 이에 국정감사 자리에서 건강보험 정책에 대한 최 회장의 날선 비판이 예상됐으나 그는 짧은 발언을 마친 후 국회를 떠났다.

한성주 인턴기자 castleowner@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