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곽경근의 시선 & 느낌] 긴 밤 지새우고… 영롱한 아침이슬

긴 밤 지새우고… 영롱한 아침이슬

곽경근 기자입력 : 2019.10.08 10:12:25 | 수정 : 2019.11.12 11:37:03


지난 밤 비가 내린 것도 아닌데 안성의 한 농장 길가에 줄지어선 쇠뜨기 마다 몽글몽글 이슬이 맺혔습니다. 무심히 걷다 보니 신발과 바짓단이 젖었습니다. 잠시 가던 길 멈추고 발아래를 내려 봅니다.

허리를 숙여 눈높이를 맞추자 아침 햇살에 영롱한 이슬들이 보석처럼 반짝입니다.

긴 밤 지새우고 풀잎마다 맺힌 진주보다 더 고운 아침이슬처럼

광장에서 목 놓아 부르던 그 아침이슬을 만났습니다.

곽경근 대기자 kkkwak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