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공공기관 채용비리’ 부정합격자 4명 퇴출…피해자 21명 채용·20명 응시 포기

이소연 기자입력 : 2019.10.10 15:50:24 | 수정 : 2019.10.10 15:52:10

정부가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결과 부정합격자 4명을 퇴출하고 피해자 21명을 채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채용비리 전수조사에서 부정합격자로 지목된 13명 가운데 4명에 대한 퇴출 조치가 완료됐다. 나머지 9명 가운데 3명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6명은 현재 수사 중이다. 

정부 합동조사에서 최종 확인된 57명의 구제 대상 피해자 가운데 지난 7월 기준 21명의 채용이 결정됐다. 전체 대상자의 36.8%다. 응시 기회를 부여받은 사람은 12명(21.1%)이다. 20명은 채용에 응하지 않기로 했고 나머지 4명은 아직 관련 사안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 2014년부터 발생했던 채용비리 사안을 포함한 구제 조치여서 실효성이 없는 경우가 적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채용 비리를 원천 차단하는 노력과 함께 매년 전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채용 관련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해 즉각 구제하는 실효성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 사진=박효상 기자 tina@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