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英언론 “손흥민, 세러머니 대신 고메스 향해 사과” 인성 감탄

英언론 “손흥민, 세러머니 대신 고메스 향해 사과” 인성 감탄

김미정 기자입력 : 2019.11.07 07:47:46 | 수정 : 2019.11.07 08:14:04

손흥민이 새로운 역사를 썼다. 그럼에도 세러머니 대신 사과를 선택해 눈길을 끈다.

손흥민은 7일 오전(한국시각)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해 토트넘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12분 알리의 패스를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이어받은 후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어 후반 16분에는 로즈가 낮게 올린 크로스를 골문앞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또한번 즈베즈다 골망을 흔들었다.

골을 넣은 후 손흥민은 카메라 앞에 서서 두 손을 모으는 간단한 제스처만 취했다.

영국 언론 ‘미러’는 "손흥민은 즈베즈다전에서 득점한 후 세레머니를 하지 않았다. 골을 기록한 후 카메라를 향해 안드레 고메스에게 미안함을 전함과 동시에 빠른 회복을 기원하는 것처럼 보였다"며 인성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턴전에서 깊은 태클을 했고, 이 과정에서 고메즈는 발목이 돌아가는 부상을 당했다. 당시 다이렉트 퇴장을 받은 손흥민은 울먹이며 자신의 행동을 자책했다.

손흥민은 즈베즈다전 멀티골과 함께 자신의 유럽무대 통산 123호골을 기록해 차붐의 한국인 유럽무대 최다골 기록을 경신했다.

한편 성공적으로 발목 수술을 받은 고메즈는 자신의 SNS를 통해 "모든 일이 잘 되어 가고 있다. 이미 집에 와 가족들과 함께 있다. 여러분들의 응원과 메시지, 긍정적인 에너지에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 정말 고맙다"고 밝혔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