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이즈원, ‘프듀48’ 조작 논란에 결국 컴백 연기

아이즈원, ‘프듀48’ 조작 논란에 결국 컴백 연기

이은호 기자입력 : 2019.11.07 16:35:07 | 수정 : 2019.11.07 16:35:12

사진=박태현 기자

Mnet ‘프로듀스48’을 통해 결성된 그룹 아이즈원이 오는 11일로 예정돼 있던 첫 번째 정규음반 발매를 미루기로 했다.

이 프로그램을 안준영 PD가 앞선 경찰조사에서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 의혹을 시인하자 내린 결정으로 보인다.

Mnet은 7일 “당사의 프로그램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오프더레코드는 시청자들과 팬들의 의견을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 11월11일로 예정된 아이즈원의 첫 정규 음반 발매를 연기하게 됐다”고 알렸다.

이로 인해 이날 오후 7시 Mnet과 M2에서 방영할 예정이었던 컴백쇼도 미뤄졌다.

Mnet은 “활동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던 팬,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면서도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