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수능 샤프’ 8년 만에 교체…국민청원 등장한 이유

김미정 기자입력 : 2019.11.09 09:22:45 | 수정 : 2019.11.09 09:31:37

대학수학능력시험 응시생에게 지급되는 이른바 ‘수능 샤프’가 바뀐다.

교육부는 오는 14일 치러질 2020학년도 수능 때 지난해와 다른 제품의 샤프펜슬이 응시생에게 제공된다고 9일 밝혔다.

수능 샤프펜슬 제품이 바뀌는 것은 2012학년도 이후 8년만이다. 샤프펜슬은 2005학년도 당시 대규모 부정행위가 발생한 후 2006학년도 수능 때 처음 지급됐다.

2006학년도부터 2010학년도까지는 중소업체가 생산한 A제품이 제공되다가 2011학년도에는 대형업체의 B제품으로 변경됐다. 그러나 B제품에서 샤프심이 쉽게 부러지는 단점이 나타나 1년만인 2012학년도부터는 품질이 향상된 A제품을 다시 지급했다.

이후 감사원 감사에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011학년도 샤프펜슬 채택할 때 국산품을 선정해야 하는 점을 어기고 주문자생산방식(OEM)으로 만들어져 저렴한 중국업체의 B제품을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샤프펜슬이 바뀌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수능 샤프의 제품명 공개해 달라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이는 수험생들이 수능 샤프펜슬로 선정된 제품을 미리 구매해 손에 익도록 연습하기 때문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페이지에 청원을 올린 네티즌은 “수능 수험생들은 주변 환경에 예민할 수밖에 없다”며 “수험생들이 문제를 풀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샤프펜슬에 많은 영향을 받으므로 제품명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보안사항'이라며 제품명 등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김미정 기자 skyfa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